털갈이 시기와 털 관리법

강아지 털갈이 시기는 환절기인 봄과 가을입니다.

 여름에는 좀 더 가벼운 털, 겨울에는 두껍고 촘촘한 털이 필요하기 때문에 , 가을에 털갈이를 하게 됩니다.

반려견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보통 2주 정도 이어지게 되며털이 풍성한 견종은 한 달 동안 털이 빠지기도 합니다.

 

<털갈이 시기에 주의할 점>

 

털갈이 시기에는 목욕을 너무 자주 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.

일주일이나 열흘에 한 번 정도 반려동물 전용 샴푸로 목욕시켜 주면 됩니다.

 

사람보다 피부가 훨씬 약하기 때문에

꼭 전용 샴푸를 사용해주어야 피부나 모질이 건강해질 수 있습니다.

 

<반려견 털 관리 방법>

 

첫째, 평소에도 빗질을 자주 해주어야 하지만, 털갈이 시기에는 특히 더 자주 해주어야 합니다.

빗질을 해주면서 몸 구석구석에 탈모, 각질, 홍반 등이 없는지 잘 살펴봐야 합니다.

 

둘째, 목욕물 온도가 너무 높을 경우 가려움증을 유발시킬 수 있습니다.

반려견들이 몸을 긁게 되면 탈모가 생길 확률이 높아지니 주의해야 합니다.


셋째, 오메가 지방산은 피부와 털의 건강에 도움을 줍니다.